비엔나워킹투어
 
 
   
   
 
 

0
 148   9   1
  View Articles

Name  
    
Subject  
   오스트리아 빈, 8년 연속 살기좋은 도시 1위
570.jpg

오스트리아 빈이 8년 연속 전 세계에서 가장 살기 좋은 도시 1위로 꼽혔다. 

세계적인 미국의 경영 컨설팅업체 머서(Mercer)가 전 세계 231개 도시를 대상으로 '2017년 삶의 질'을 조사한 결과다.
 
오스트리아 수도 빈은 2010년부터 8년 연속 1위를 차지했고 스위스 취리히 2위, 뉴질랜드 오클랜드3위, 독일 뮌헨4위, 캐나다 밴쿠버가 5위를 차지했다.

570-2.jpg

런던 40위, 도쿄 47위, 뉴욕 44위 등 세계적인 금융 대도시들은 30위권 안에 들지 못했다. 

미국 도시 중에는 샌프란시스코가 29위로 가장 높은 순위를 기록했다. 

서울은 지난해 73위에서 76위로 세 계단 하락했고 중국 베이징은 119위에 머물렀다.

인구 180만명인 빈은 카페 문화와 박물관, 극장, 오페라 하우스 등 문화 시설이 발달해 있고 합스부르크 왕가의 건축물들이 잘 보존돼 있는 데다 집세와 교통요금도 다른 도시보다 저렴한 점이 높은 평가를 받았다.

한편 사회기반시설이 잘 돼 있는 도시로는 싱가포르1위, 뮌헨과 프랑크푸르트 공동 2위, 코펜하겐 4위, 뒤셀도르프 5위 등 독일 도시들이 높은 순위를 차지했다.

조사대상 도시 중 가장 살기 어려운 도시는 바그다드가 작년에 이어 다시 1위에 올랐다. 미국-이라크전 이후로 황폐화한 도시 기반 시설과 여전히 지역 분쟁이 계속되고 있는 점 등이 위험요소로 꼽혔다.

6년 넘게 내전이 계속되고 있는 시리아 수도 다마스쿠스는 살기 어려운 도시 7위에 올랐다.

머서는 다국적 기업과 정부의 해외 주재원 임금, 복지정책의 참고자료용으로 각국의 정치, 경제 환경, 보건, 교육, 주택, 문화, 공공서비스 등을 지수화해 종합평가하고 있다.




no
subject
name
date
hit
*
:::
  [경축] 서울시장상 수상

2007/08/07 28348 3439
:::
  회원가입 후 글쓰기 가능!!

2008/07/25 27016 3355

  오스트리아 빈, 8년 연속 살기좋은 도시 1위

2017/03/14 2479 319
145
  2017 빈필하모닉, 쇤브룬 궁전 무료 여름밤음악회

2017/03/13 2587 283
144
  슬픈 역사가 숨어있는 비엔나 맛집, 제과점 카페 데멜

2017/02/21 2722 300
143
  3월 26일, 3월 마지막 일요일 섬머타임 시작

2017/02/19 2294 292
142
  지방자치단체 공무원들이 즐겨찾는 린츠의 솔라시티

2017/02/04 2511 338
141
  화려한 비엔나의 밤, 오페라하우스 무도회 2월 23일 개막

2017/01/25 2488 314
140
  헝가리 부다페스트 공항에서 부치는짐, 귀중품 도난사고 주의

2016/07/29 3910 461
139
  체코 프라하 환전사기 급증, 한국인 관광객 피해 속출

2016/06/25 4310 521
138
  프라하 호텔 숙박비외 지방세와 도시세 부과

2016/06/19 3932 399
137
  빈 미술사 박물관 청소년 연회원권 19유로, 성인 34유로

2016/06/01 3936 509
136
  빈필하모닉, 쇤브룬 궁전 무료 여름밤음악회

2016/05/16 4065 465
135
  비엔나워킹투어, 오스트리아 추억의 음악 '터치바이터치'

2016/05/15 4168 440
134
  달콤한 오스트리아 전통 토르테의 매력

2016/05/14 4015 456
133
  아시아나항공, 헝가리 부다페스트 직항편 임시운항

2016/04/28 4165 507
132
  슈트란트카페 공사중, 비엔나워킹투어 브란다우어 추천

2016/01/22 5022 642
131
  아시아나-오스트리안항공, 인천-빈 공동운항

2016/01/22 4973 537
1 [2][3][4][5][6][7][8][9]

Copyright 1999-2017 Zeroboard / skin by Zetyx